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대통령 당장 하야"…성난 100만 민심 청와대 포위하다

입력 2016-11-12 16:08

민중총궐기 주최 측 최대 100만명 운집 예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총궐기 주최 측 최대 100만명 운집 예상

정국의 분수령이 될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및 '국정농단 파문' 진상 규명 촉구 대규모 집회가 12일 오후 시작됐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백남기투쟁본부, 민주노총 등 1503개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서울광정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를 열었다.

광화문과 인근 곳곳에서는 본 집회 전부터 노동단체의 사전집회로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서비스노조 등 20개 노동단체가 오전 11시부터 서울광장, 을지로입구 등에서 개최한 사전집회에는 수만여명이 참여해 박근혜 정부를 규탄했다.

노동단체는 사전집회를 끝낸 후 곧바로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민중총궐기에 합류했다.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에는 오전부터 '박근혜 하야', '박근혜 퇴진', '이게 나라냐' 등의 종이피켓을 든 시민들이 몰려들었고, 촛불·핫팩 등을 파는 노점상들도 군데 군데 자리를 잡았다.

본 집회가 열리기 전인 이날 오후 3시10분 기준으로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에 모인 시민 등 집회참가자 수는 이미 12만여명(11만7000명·경찰 추산)에 육박했다.

'박근혜 퇴진' 피켓을 든 김모(64·경기도 김포)씨는 "대한민국이 이래서 되겠나 싶어 나왔다. 그만큼 심각하다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전라도에서 왔다는 장모(65)씨는 "너무 암담해서 말도 못하겠다. 국제적 망신"이라며 "2선이 무슨 말이냐. 당장 하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옥수동에서 선·후배 가족들과 함께 나온 이모(38·여)씨는 "집회가 평화롭게 진행될 것 같아서 아이들도 데리고 나왔다"며 "결정적인 집회라고들 해서 자리를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 참여 인원을 최소 50만명, 최대 100만명으로 보고 있다. 반면 경찰은 최대 20만여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집회참가자가 주최측 최대 예상치에 근접할 경우 사실상 건국 이래 최대 규모가 된다.

현재까지 가장 많은 참가자를 불러모았던 집회는 2008년 6월10일에 열렸던 광우병 촛불집회였다. 당시 주최 측 추산 참가자 수는 70만여명이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하야를 불러왔던 1960년 4·19 혁명 당시에는 서울 도심에만 10만여명 이상이 집결했다.

지난달 29일 열린 집회에서 주최측 추산 기준으로 5만명(경찰 추산 1만2000명)이 참가했고, 이달 5일 집회에선 20만명(경찰 추산 4만5000명)이었다.

주최 측은 지방에서 올라오는 참가자들의 수도 많은만큼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북 지역 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시국회의와 각 대학 총학생회, 농민단체, 종교계 등 약 1만명의 시민들은 이날 민중총궐기 참여를 위해 상경했다. 민중총궐기 강릉투쟁본부는 강릉에서 집회를 열지 않고 서울광장으로 합류했다.

강원도 춘천서 올라온 김모(15)양은 "친구와 전철을 타고 왔다"며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너무 화가 나는데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어 집회 참가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충남 당진에서 오전 9시에 버스를 타고 서울에 왔다는 조모(15)양은 "국민, 시민으로서 의사를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 늦게까지 있다가 못 내려가게 되면 친척집에 있다가 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집회 현장에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현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등 야권 수뇌부도 모습을 드러냈다.

투쟁본부와 시민들은 4시 집회를 끝내고 5시부터는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에 돌입할 예정이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지난 9일 '박근혜퇴진 촉구 국민대행진'이라는 이름으로 서울광장에서 시작해 경복궁역 교차로로 모이는 4가지 경로(▲서울광장→서소문로→서대문역교차로→서울지방경찰청 앞→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을지로입구역→종각 →안국동사거리→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덕수궁돌담길→새문안로5길→정부종합청사교차로→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한국은행교차로→청계천2가 교차로→안국역교차로→경복궁역 교차로)의 행진을 신고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교통소통을 명분으로 행진을 금지 또는 제한할 수 있다는 집시법 제12조 제1항을 근거로 경복궁역까지 진출하지 못하도록 행진경로를 제한하는 통고를 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김정숙 부장판사)가 민중총궐기투쟁본부 측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12일 받아들이면서 애초 신고한 경로대로 행진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수십만에 달하는 시민들이 청와대를 향해 북, 동, 서로 거대한 촛불 물결을 이루면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의 함성을 외칠 전망이다.

경찰의 차벽은 경복궁역 교차로 일대에 모인 집회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인 청운동주민센터로 향할 것에 대비해 율곡로 북측에 설치됐다.

청운동주민센터 앞 교차로까지 행진을 예고했다가 광화문광장 중앙 세종대왕상 이남까지만 허용된 민주노총 신고 코스도 종착지는 자연스럽게 경복궁역 교차로까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72개 중대 2만5000명의 경력을 투입했다.

s.won@newsis.com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