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임종룡·박승주 임명 문제도 국회에서 결정해달라"

입력 2016-11-08 15: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임종룡·박승주 임명 문제도 국회에서 결정해달라"


청와대는 8일 임종룡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의 임명 문제와 관련해 "이 문제도 국회에서 빨리 처리해 결정해 주면 그에 따른다는 게 원칙"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두 후보자에 대해서는 아직 국회에 임명동의서를 접수시키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난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총리에 좋은 분을 추천해 주신다면 그분을 총리로 임명해서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을 사실상 철회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지난 2일 김 후보자 지명과 함께 내각 개편이 이뤄진 경제부총리와 안전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같은 언급은 경제부총리와 안전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거취 문제까지 총리 추천과 함께 국회에 일임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다만 청와대는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을 감안할 때 경제 컨트롤타워에 공백이 생겨서는 안되는 만큼 가급적 임종룡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 절차는 그대로 밟아주길 바라는 기색도 내비쳤다.

반면 박승주 안전처 장관 후보자의 경우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굿판에 참석했다는 언론보도로 여론이 악화돼 있고 당초 김 총리 후보자가 추천한 인사라는 점에서 원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이 관계자는 "국내여론과 경제가 어려운 상황을 감안할 때 지금 안전처 장관은 문제가 있지만 경제부총리의 경우 새 총리가 선출된 다음에 부총리를 다시 뽑게 되면 국가경제에 악재가 될 수 있다"며 "국회에서 빨리 효율적으로 경제부총리는 그대로 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오면 대통령은 청문회 절차를 선별적으로 밟는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야당의 반발을 의식한 듯 "일단 기본적인 입장은 국회에서 빨리 상의를 해줬으면 하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