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르재단 출범 일주일 전 기업 늘려 '추가 모금' 정황

입력 2016-11-05 2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르재단 출범 3개월 전, 박근혜 대통령이 10대 그룹 총수들과 독대했다는 의혹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총수들이 출연금을 요청 받았는지, 또 강제성이 있었는지 여부가 핵심 쟁점이 될 텐데요, 재단 출범 직전 추가 모금이 이뤄진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새누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참여한 대기업 총수들과의 간담회가 있었던 지난해 7월 24일과, 이튿날인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창근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재단 설립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기업 관계자 : 만나신 것 자체는 맞는 것 같고요. 몇 분만 별도로 따로 만나 정부에서 하려고 하는 여러가지 일들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력을 요청한 것 같고요.]

재단이 출범하기 일주일 전에도 출연금이 추가로 걷힌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대상은 당초 10대 그룹에서 50대 기업까지 확대됐습니다.

[대기업 관계자 : (지난해) 10월 20일경 (요청)받은 것 같아요. 10월에 전달 받았는데 이전부터 미르와 K스포츠가 같이 설립되는 것으로 진행되지 않았나.]

출연금이 예상에 미치지 못하자, 추가로 모금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무렵 두 재단의 출연금 목표치가 600억원에서 천억원으로 높아졌다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관건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모금을 지시했는지, 또 강제성이 있었는지 여부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는 박 대통령과 독대한 기업 총수들은 물론 출연금을 낸 기업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