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 백남기 영결식' 엄수…야권 주자들 광화문 총집결

입력 2016-11-05 17:03

야당 지도부부터 대선주자들까지…"고인 뜻 기리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당 지도부부터 대선주자들까지…"고인 뜻 기리겠다"

'고 백남기 영결식' 엄수…야권 주자들 광화문 총집결


'고 백남기 영결식' 엄수…야권 주자들 광화문 총집결


'고 백남기 영결식' 엄수…야권 주자들 광화문 총집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의 유력 인사들은 5일 고(故) 백남기 농민의 영결식에 일제히 참석, 고인의 죽음을 기렸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고인의 영결식에서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그리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공동장례위원장 자격으로 자리를 지켰다.

다만 이날 영결식에 참석한 야당 지도부 중에서 추 대표와 심 대표만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거론했을 뿐, 박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추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국민은 자격없는 대통령이 국가의 근본을 어떻게 무너뜨렸는지 똑똑히 목도했다. 대통령은 오로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민과 국정을 볼모로 삼고 있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편에 서겠다. 국민과 함게 싸우고 국민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은 한시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고 내려와야 할 것"이라고 박 대통령을 압박했다. 이어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별도 특검법에 따른 특검과 국정조사를 주저없이 받아들여야 한다"며 "그리고 민심에 반하는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수용하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도 "박근혜 정부는 참담한 끝을 보이고 있다. 사필귀정"이라며 "온전한 생명 하나 죽음으로 내몰고도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정권"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국민 생명을 무참히 빼앗은 정권을 단호히 끌어내리겠다"며 "민주공화국의 이름으로 철저히 심판하겠다. 그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아직 우리가 해야할 일이 남았다"며 "반드시 특검으로 고 백남기 선생의 사인을 밝히겠다. 그것은 우리의 몫"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이 그렇게도 걱정했던 농민 생활의 향상을 위해 특히 금년도 쌀값 폭락 대책 마련을 위해 저와 국민의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총력을 경주하겠다"며 "다시는 이 땅에서 공권력에 의한 폭력과 희생이 없도록 우리 모두가 노력하겠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하야 여론과 관련해서는 "국민 분노가 표출되고 있고 우리는 책임있는 야당으로서 국민의 분노를 어떻게 국가 발전으로 승화시킬지 대안을 제시해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수습할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이밖에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민주당 의원 등 야권의 대선잠룡들도 영결식을 찾아 고인을 기렸다.

문 전 대표는 영결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백남기 선생께 죄송스럽고 유족 분들께도 죄송스럽다"며 "이 땅의 모든 농민들께 죄송스러운 그런 심정"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앗아갔다"며 "지금 유가족들이 바라는 것처럼 반드시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무너진 헌법정신과 무너진 정의를 새롭게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온 몸을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도 "국가는 국민의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어떤 지도자라도 자신의 정치적 반대자를 적으로 돌리는 행위를 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 역시 "주권자인 국민이 이 땅의 주인임을 확인하는 그런 승리를 이루겠다"며 "우리가 불의한 권력의 정점에 선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 또한 기자들과 만나 "이제 거침없이 정권퇴진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면 국면이 더 어렵게 꼬인 것 같다"며 "야권이 이 문제를 풀 권위가 있어야 하는데, 감당할만한 준비가 안 돼 있다"고 자성했다.

한편 고인의 노제는 6일 고향인 전남 보성 등에서 이뤄진다. 이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