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지도부도 몰랐다?…비박계 "일방적 개각 발표"

입력 2016-11-03 08: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당만 반발하는게 아닙니다. 여당인 새누리당도 발끈하는 분위기인데요. 비박계는 일방적인 발표라면서 반발했습니다. 심지어 이정현 대표조차 이번 개각 사실을 사전에 전혀 알지 못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누리당 염동열 대변인은 "위기에 처한 국정을 안정화시키고 정상화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의 인사"라며 야권의 대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정말 야당이 이 분(김병준 총리 내정자)을 부정하고 부인한다면 그건 노무현 정부를 부인하고 부정하는 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비박계는 발끈했습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와 상의해 다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등은 사전에 야당과 협의 과정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용태 의원은 "천 길 낭떠러지에서 추락하고 있는 나라를 구할 마지막 방안마저 걷어찼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당 지도부가 사전에 개각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도 논란이 됐습니다.

[정병국 의원/새누리당 : 지금 보니까 대통령께서 총리를 발표하셨어요. 사전에 그걸 아셨나요? (지금 포스트잇…) 지금 아신 거예요?]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그건 뭐 다음에 말씀…]

정진석 원내대표도 회의에 와서야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도부조차 개각 내용을 몰랐던 상황에서 당이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힌 것은 당과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개각을 둘러싼 논란이 당 내홍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