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박계 "일방적 개각 발표"…이정현 대표도 몰랐다?

입력 2016-11-02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누리당은 공식적으로는 국정 정상화를 위한 개각이라면서 환영했지만, 이정현 대표조차 사전에 전혀 알지 못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비박계는 야당과 협의하지 않은 일방적인 발표라며 반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의 내홍 사태는 커지는 양상입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누리당 염동열 대변인은 "위기에 처한 국정을 안정화시키고 정상화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의 인사"라며 야권의 대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정말 야당이 이 분(김병준 총리 내정자)을 부정하고 부인한다면 그건 노무현 정부를 부인하고 부정하는 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비박계는 발끈했습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와 상의해 다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등은, 사전에 야당과 협의 과정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용태 의원은 "천길 낭떠러지에서 추락하고 있는 나라를 구할 마지막 방안마저 걷어찼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당 지도부가 사전에 개각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도 논란이 됐습니다.

[정병국 의원/새누리당 : 지금 보니까 대통령께서 총리를 발표하셨어요. 사전에 그걸 아셨나요? (지금 포스트잇…) 지금 아신 거예요?]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그건 뭐 다음에 말씀…]

정진석 원내대표도 회의에 와서야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도부조차 개각 내용을 몰랐던 상황에서 당이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힌 것은 당과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개각을 둘러싼 논란이 당 내홍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