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비박계, 박 대통령 개각에 "불통" 반발

입력 2016-11-02 14: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 비박계, 박 대통령 개각에 "불통" 반발


새누리 비박계, 박 대통령 개각에 "불통" 반발


새누리당 비박계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의 '깜짝 개각'에 대해 '불통',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 등으로 혹평하며 강력 반발했다.

당 지도부 내 유일한 비박계인 강석호 최고위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지금 개각 때문에 야당에서 난리"라며 "우리한테는 전혀 통보도 없고 상의도 없었다"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이정현 대표나 정진석 원내대표를 불러 상의하고, 야당과도 상의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며 "그러면 야당이 반대하더라도 명분이 생기는데, 지금 이렇게 한다는 것은 대통령이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비박계의 사퇴 요구를 거부한 이정현 대표에 대해서도 "본인(이정현)은 사퇴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인데 그것만이 능사는 아니다"라며 "내가 싫으면 네가 떠나라 이런 얘기는 안 되는데, 중진들의 얘기를 귀담아야 한다"고 퇴진을 거듭 압박했다.

정병국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박 대통령의 오늘 내각 인선은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당과 국민을 또다시 절망에 빠뜨린 처사"라고 원색 비난했다.

정 의원은 "'거국중립내각'의 핵심인 야당과의 일체 협의가 없는 상황에서의 일방적인 발표는 대통령의 변함없는 불통만을 드러냈을 뿐"이라며 "당 지도부가 이번 인선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 또한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 아침 최고중진회의에서 이 대표는 쪽지를 통해 내각 인선을 뒤늦게 알았음을 스스로 입증해 의원들의 실소를 자아냈다"며 "당 지도부가 대통령과 당, 그리고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일괄 사퇴로 공동의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요구했다.

김용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 이럴 수 있는가, 어떻게 천 길 낭떠러지에서 추락하고 있는 나라를 구할 마지막 방안마저 걷어차는가"라며 박 대통령의 일방적 내각 발표를 비난했다.

김 의원은 "거국내각 총리는 국민의 신뢰는 물론 야당의 흔쾌한 지지가 있어야 정부를 통할하고 국민의 마음을 추스르면서 나라를 끌어갈 수 있을 지 말 지"라며 "최순실 구속영장이 청구되고 안종범 전 수석이 검찰 출두하는 날에 국회와는 한 번도 협의 없이 총리를 지명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녕 나라와 국민의 마지막 기대마저 저버리는가"라며 "중학교 학생들이 시위에 나섰다 한다. 어찌 말릴 수 있나, 무참하다"라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 역시 "국무총리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며 "머리를 징으로 맞은 것 같다. 지금 제 귀를 의심하고 있다. 이건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대통령의 지지율은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며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향후 국정운영을 어떻게 할 것인지 먼저 밝히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