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영주 "미르재단, 몸통은 친박실세 최경환"

입력 2016-11-02 10:23

"최경환, 검찰 수사 받아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경환, 검찰 수사 받아야"

김영주 "미르재단, 몸통은 친박실세 최경환"


김영주 "미르재단, 몸통은 친박실세 최경환"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국민들은 친박실세 최경환 의원이 두 재단의 설립과 불법적인 모금에 관여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 의원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안종범 수석 못지않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정황이 있는 최 의원은 마땅히 검찰의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두 재단의 설립배경으로 대통령이 직접 지난해 7월 청와대 행사를 지목했고 당시 청와대 행사 후 오찬 참석자, 이례적으로 긴 오찬시간, 오찬에 참석한 기업인사가 언론에 전한 당시 분위기를 볼 때 두 재단 잉태의 몸통은 바로 박 대통령과 최 의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화 내용이 외부로 새어 나가지 않도록 청와대 수석과 장관도 물리고 오직 최 의원만 참석시킨 채 대통령이 도대체 어떤 말을 하셨기에 기업들이 순식간에 800억원 가까운 돈을 내게 됐는지 대통령과 최 의원은 국민들께 자백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집중하던 일을 최경환 당시 경제부총리가 전혀 몰랐다는 것도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며 "최 의원은 이제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대통령과 최 의원은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최 의원을 압박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