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지도부 사퇴' 갈등 증폭…야 "특검 추진 공조"

입력 2016-11-02 0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개입 사건 속에 정치권 상황도 짚어보겠습니다. 새누리당은 비박계에 이어서 범 친박계로 분류되는 의원 일부도 지도부 사퇴 요구에 가세한 상황이고, 야3당은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혜미 기자, 먼저 새누리당이 혼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비박계 의원들이 어제 집단행동에 나섰죠?

[기자]

네, 3선 이상 의원을 중심으로 한 비박계 20여 명은 어제(1일) 오후 모여 이정현 대표 등 새누리당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또 김무성, 김문수, 오세훈, 남경필, 원희룡 등 잠재적 대선주자 5명도 따로 만나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새누리당은 재창당의 길로 가야 한다"면서 지도부 사퇴를 같은 목소리로 요구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친박계는 어떻습니까. 이정현 대표가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데 친박계에도 균열 조짐이 있다, 이런 이야기도 나오나요.

[기자]

네, 핵심 친박계 의원들은 지도부 사퇴에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당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한 친박계 의원은 집단 행동에 나선 비박계 의원들을 향해 "불난 집에 부채질 하는 격"이라며 "그런 사람은 스스로 당을 떠나라"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범 친박계로 분류되는 일부 의원들도 지도부 총사퇴 요구에 가세하는 등 친박계에도 균열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앵커]

그리고 이번 국정개입 사건에 대해서 야3당들 대통령 직접 조사를 촉구하고 있는거죠?

[기자]

야3당은 어제 원내대표 회동에서 우선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동시에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검찰 수사가 짜맞추기나 은폐 의혹이 있는만큼 국회차원의 진상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이유인데요.

이와 함께 박 대통령도 검찰 조사에 적극 응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비상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을 조사하지 않고 어떻게 실마리를 찾겠냐"라며 박 대통령을 전면 겨냥했습니다.

[앵커]

이후 어떻게 이 상황을 수습해 갈 것인가, 이게 중요할텐데 거국내각구성을 놓고는 야권 내부에서도 이견이 크다고요.

[기자]

거국내각 구성에 대해서는 야당 내에서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국민의당은 대통령 탈당을, 정의당은 대통령 하야를 전제조건으로 거국내각을 구성하는 방안을 주장하고 있고요.

민주당은 당내 이견이 아직 좁혀지지 않아서 다음주쯤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