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단모금 강제 혐의' 안종범 전 수석, 내일 검찰 소환

입력 2016-11-01 20:19 수정 2016-11-03 17: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씨 국정개입 사건과 관련해서 저희 뉴스룸이 나름대로 지켜온 원칙은 우선 확인된 사실을 보도한다. 의혹 차원이라도 정당한 근거를 가져야 보도할 수 있다. 그리고 잡다한 주변 이슈가 아니라 본질적인 문제를 다룬다. 이 세 가지였습니다. 오늘(1일) 전해드릴 내용들 역시 여기서 벗어나진 않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주는 사례가 오늘도 빠지지 않습니다. 최순실씨가 수시로 청와대를, 그것도 정문으로 드나들었다는 보도는 이 문제를 안보 차원으로까지 확장시킵니다. 청와대에서 구입했던 몰래카메라는 바로 직원 감시용이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과연 최순실씨는 이 정권에서 어떤 존재였는가… 이런 상황에서 최순실씨는 검찰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그녀가 알지도 못한다는 안종범 전 수석은 전경련 부회장의 재빠른 진술 번복으로 곤경에 처했습니다.

먼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검찰 소환 소식입니다. 안 전 수석은 문제의 두 재단 모금을 강제했다는 혐의로 내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됩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내일 오후 2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검찰은 최순실씨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된 관계자들의 진술을 검토해서 소환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말 안 전 수석의 자택과 청와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조세·재정 전문가인 안 전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분야 핵심 참모로, 경제수석을 거쳐 정책조정수석까지 지냈습니다.

하지만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기업들이 800억원을 내놓도록 전국경제인연합에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또 검찰 수사를 앞둔 롯데, 회장이 사면이나 가석방 대상이었던 SK그룹 등에 추가로 출연금을 종용한 의혹도 있습니다.

안 전 수석은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최순실씨를 모른다"고 말하는 등 의혹을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안 전 수석과 수차례 만나고 통화했다는 재단 관계자들이 증언이 나오면서 검찰 소환까지 이르게 됐습니다.

검찰은 기업측에 강제로 돈을 내게 했는지 최순실씨가 재단을 사유화하는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