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최순실 조카 사돈 김씨…"내부 직원 감시했나?"

입력 2016-11-01 20:53 수정 2016-11-03 17: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에 들어간 김씨가 한 일은 구매담당이었습니다. 그런데 김씨가 근무했던 2013년 5월, 당시 청와대에선 시계형 몰카를 구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었는데요. 말씀드린 더 큰 문제라는 것이 바로 그 다음입니다. 몰카를 통해 내부 직원들을 사찰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파장이 예상됩니다. 이렇게 되면 최씨를 위한 감시체계까지 있었느냐 하는 의문이 제기되는 것이기도 하죠.

윤샘이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5급 행정관이었던 김씨가 근무했던 곳은 총무비서실이었습니다.

김씨는 당시 이 부서에서 사무용품이나 기념품 등 500만원 이하 물품 구매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김씨가 구매 담당자로 근무했던 2013년 5월, 청와대는 시계형 몰래카메라 2대를 구입합니다.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몰카를 구입한 배경을 두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최민희 전 의원/새정치민주연합 (2014년 12월 16일 국회 현안질의) : 대통령 눈 밖에 나면 자를 수 있다. 이거 그런데 쓰려고 산 거 아닙니까?]

당시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으로 청와대 내부 권력 암투설이 일었던 시기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연설비서관이 대통령 면담 기록 등을 남기기 위해 사용한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런데 몰카 사용부서였던 제2부속실은 안봉근 전 비서관과 윤전추 전 행정관 등 이른바 '최순실 라인'으로 불린 인물들이 모여있던 곳입니다.

특히 김씨의 한 지인은 취재진에게 "김씨가 '평소 청와대 직원들이 몰카로 서로를 견제한다'고 말했다"면서 "특이사항은 이재만 전 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불법 사찰 의혹이 불거지면서 김씨의 청와대 근무 배경과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