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사건 본질] 청와대·문체부·전경련이 뛴 이유

입력 2016-11-01 22:02 수정 2016-11-03 1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 JTBC가 최순실 파일을 보도한 것이 오늘(1일)로 9일째입니다. 이후로 최순실 씨 관련 의혹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이슈가 이슈를 덮는 상황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이번 사건의 실체는 오히려 가리워지는 상황인데요. 청와대와 정부 고위직들이 도대체 왜 최순실 한 사람을 위해서, 불법이라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발벗고 나섰는가. 기업들은 왜 최순실 한 사람에게 쩔쩔 매면서 수십억, 수백억 씩을 뜯겼는가. 사건을 취재하면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의문들입니다.

이번 사건의 주요 등장인물.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 김종 전 차관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입니다. 이들이 뛴 진짜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이 모든 것이 결국에는 대통령이 답해야 할 몫으로 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지금부터 전해드릴 보도 내용들의 핵심입니다.

먼저 김태영 기자의 보도를 보시겠습니다.

[기자]

드레스덴 연설, 국가안보기밀, 인사자료. 모두 최순실씨에게로 넘어갔습니다.

[조인근/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지난달 28일) : 최순실씨는 제가 본 적도 없고 이번에 언론 보도를 보고 '이런 분이 최순실씨구나' 알았습니다.]

대통령 연설문을 작성했던 조 전 비서관은 최순실씨를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인근/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지난달 28일) : (어디로 가나요?) 통상 부속실로 넘깁니다.]

조씨가 부인하면서 유출 사건의 당사자는 부속실과 대통령 본인만 남게 됐습니다.

주요 문서의 최종 수정자의 아이디는 'narelo' 대통령의 최측근 정호성 전 비서관이라는 사실이 JTBC 취재로 확인됐습니다.

이 자료들이 외부로 나가는 과정을 청와대 내부 전산망 책임자,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 몰랐을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역시 대통령 최측근입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은 최순실씨 개인 회사에 대기업과 공기업을 연결해준 정황이 속속 드러났습니다.

안 전 수석은 최씨의 개인 회사인 더블루K가 공기업과 사업 미팅을 하도록 전화를 걸어 주선했고, 의혹이 커지자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 전 차관 역시 더블루K 관계자와 세차례 만남을 가지며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도와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이런 행동이 제3자 뇌물수수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최순실을 위해서 대신 돈을 걷어줬다는 겁니다.

이들이 형사 책임을 지게될 게 뻔한데도 유출하고 지시하고 돈을 걷어준 배경. 결국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