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모르쇠'에…검찰, 고영태와 대질심문도 고려

입력 2016-11-01 23:18 수정 2016-11-03 17:10

최씨, 본인 요청으로 구치소 독거실 수감
검찰, 최씨에 재단 자금 관련 횡령·배임 적용
검찰 "차은택, 조만간 귀국…소환조사 방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씨, 본인 요청으로 구치소 독거실 수감
검찰, 최씨에 재단 자금 관련 횡령·배임 적용
검찰 "차은택, 조만간 귀국…소환조사 방침"

[앵커]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수사 상황 다시 알아보겠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택수 기자, 최순실씨는 지금도 조사가 계속 진행중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최 씨는 어젯(31일)밤에 긴급체포가 된 뒤에 서울구치소로 옮겨졌다가 오늘 오전 10시부터 다시 이곳 검찰청사에 나와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내가 뭐라고 실세라고 하느냐, 이렇게 말을 하면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는데요.

검찰은 최 씨와 함께 오늘 최 씨의 개인회사인 더블루K의 상무를 지낸 고영태 씨도 함께 소환을 했습니다.

그래서 최 씨가 이렇게 계속해서 관련 혐의를 부인할 경우에 대질심문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앵커]

최 씨가 구치소에 있다고 했는데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알려진 게 있습니까?

[기자]

최 씨는 여러 명이 사용하는 혼거실이 아니라 독거실에 수용됐다고 합니다. 최 씨 측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법무부는 일반 피의자들과 같이 관련 서류를 제출하고 간단한 신체검사를 받은 뒤에 생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긴급체포된 뒤 48시간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하는데 최 씨에게 적용될 혐의는 뭡니까?

[기자]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기금모금과 설립, 그리고 운영에 개입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를 해 왔는데요.

조사 결과 이 두 재단의 돈 일부가 최 씨의 개인회사로 흘러들어간 정황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이 때문에 횡령과 배임 혐의를 우선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최 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기는 하지만 일단 신변은 확보가 됐고 검찰 수사 범위도 구체적으로 좁혀지고 있습니까?

[기자]

검찰은 최순실, 청와대 그리고 전경련으로 이어지는 삼각고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최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이 기획을 하고 전경련이 나서서 대기업 자금을 끌어모은 것으로 보고 있는 건데요.

앞서 보도로 보신 것처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청와대와의 관련성을 부인하던 기존의 입장을 뒤집었기 때문에 검찰도 내일 출석하는 안 전 수석을 상대로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리고 또 다른 핵심인물이죠. 최 씨의 측근인 차은택 씨에 대한 조사는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특별수사본부에 기존의 형사부와 특수부 이외에 첨단범죄수사부가 투입됐다, 이런 소식을 어제 소개드렸는데 첨단범죄수사부가 차은택 씨의 수사를 맡고 있습니다.

어제 차 씨와 관련된 회사 세 곳을 압수수색을 했는데요. 미르와 K재단의 설립과 운영에 개입했는지 광고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뒷돈을 받았는지 그리고 각종 정부 사업에 개입을 했는지 등이 우선 조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차 씨도 해외에 머물고 있죠. 소재 파악은 됐습니까?

[기자]

JTBC 취재 결과 최 씨는 누나가 있는 미국을 거쳐서 현재는 중국 옌타이지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그곳에 있으면서 국내에 있는 몇몇 변호사들을 접촉해서 수사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검찰은 차 씨가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차 씨가 들어오는 대로 곧바로 소환조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