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하라" 야권 요구 봇물

입력 2016-11-01 13:19

"'최순실 게이트'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 게이트'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하라" 야권 요구 봇물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하라" 야권 요구 봇물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하라" 야권 요구 봇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야권에선 박 대통령도 수사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최순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이 문제의 가장 핵심 증인은 박 대통령"이라고 발언, 박 대통령 역시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가 나서서 최순실이 원하는 재벌 모금을 강요하고 각 부처 인사를 최순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하는 일련의 흐름에서 비선 권력이 큰 것"이라며 "따라서 반드시 대통령 스스로 국민에게 고백하고 스스로 조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을 조사하지 않으면 최순실을 포함한 각종 피의자의 범죄를 확정하기 어려워 처벌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며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고 신병을 확보한 피의자들과 앞으로 처벌을 받을 대상자들의 범죄혐의가 보다 명료해지도록 대통령이 조사를 받아라"라고 재차 요구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도 현안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피해자가 아니다. 최순실의 국정개입을 허락한 박 대통령이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며 "이 난국을 풀어낼 수 있는 건 최순실도 아니고 검찰도 아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은 박 대통령"이라고 가세했다.

기 대변인은 이어 "스스로 수사를 자청해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도리"라고 박 대통령이 나서서 검찰 수사를 받으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에선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국민 여론은 최순실에서 대통령으로 옮아가고 있다"며 "철저한 진상조사, 대통령의 진솔한 자백 및 수사 협조, 대통령의 탈당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특히 "우리 국민들은 하야와 탄핵을 외치고 전국에서 촛불을 밝히고 있다"며 "국면전환용 인사나 거국내각으로 민심을 돌릴 수 없다. 박 대통령이 나부터 수사 받고 처벌 받겠다는 눈물의 호소로 마음을 움직일 때 대한민국이 살고 정치권도 사태수습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촉구했다.

야권 대선주자들도 일제히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 스스로 관련된 사람들과 함께 검찰 수사를 받으시라"며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먼저 자청하고 검찰 수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박 대통령이 '비선 최순실'의 연설문 개입을 시인하기 직전인 지난 25일 "특검을 포함한 성역 없는 수사로 짓밟힌 국민들의 자존심을 다시 세워야 한다"며 "대통령도 당연히 수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현행법상 대통령은 내란·외환 관련 범죄를 저지른 경우를 제외하고는 재직 중 형사소추가 면제된다. 그러나 야권은 소추는 되지 않더라도 수사는 가능하다는 논리를 고수하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