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속속 드러나는 최순실 일가 재산…형성 과정은 의문

입력 2016-11-01 15:41 수정 2016-11-02 00: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 씨가 본인 및 딸 정유라 씨 명의로 서울 강남과 강원도 평창, 그리고 독일에도 부동산 등 상당한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이 이미 알려졌습니다. 이밖에 최씨의 다른 친척들의 재산도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엄청난 재산 형성 과정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태윤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도 서귀포시의 한 빌라 입니다.

5억이 넘는 고급 빌라로, 외부인의 출입을 관리하는 사설경비 시스템이 별도로 설치됐습니다.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는 지난 2012년 이 빌라를 매입해 별장으로 활용했습니다.

장 씨는 지난 2014년 8월 서귀포시 중문동에 상가 건물을 임대해 사용했는데 수천만 원의 보증금과 1년 치 임대료 1000만 원을 모두 현금으로 내며 재력을 과시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아동복 매장과 레스토랑, 과자점 등 7개 업소가 입주해 있는 광주 광역시 광산구의 건물은 부지만 3300㎡가 넘고 평가액은 100억원에 달합니다.

이 건물의 주인은 최순실 씨 여동생의 남편 서모 씨.

서 씨는 1991년 설립한 유아, 아동복 업체 '서양 네트웍스'의 대표로 이 곳에 입주한 7개 매장 중 6개도 이 회사에서 운영 중입니다.

이밖에도 최순실 씨의 집과 가까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대에 두 자매와 가족 명의의 수천억 원대의 부동산이 모여있는 것이 밝혀져, 재산 형성 과정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