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돈 준 기업들 줄줄이 수사…대가성 따라 처벌 가능성

입력 2016-11-01 0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업들은 우리도 피해자라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죠. 하지만 여론은 싸늘합니다. 정치권의 외압이 있었더라도 회사 공금을 '상납'한 것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62개 대기업이 내놓은 돈은 지금까지 알려진 것만 800억원 가량입니다.

여기에 비공식적으로 자금을 요청받은 기업도 있을 수 있어 실제 지원 금액은 더 클 것이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실제로 롯데그룹은 지난 5월 K스포츠 재단에 후원금 70억원을 송금했다가 열흘 만에 돌려받았습니다.

앞서 K스포츠 재단과 미르재단에 각각 17억과 28억원을 출연한 이후입니다.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자 지난 30일 롯데그룹 정책본부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SK그룹도 어제(31일) 사회공헌팀 박모 전무가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2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지시로 SK그룹이 80억원을 요구받은 적이 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검찰은 재단 설립에 금전적 도움을 준 다른 대기업의 관계자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가성에 따라 기업들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법조계에서는 이사회의 정상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면 횡령·배임 등 형사상 문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