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교과서?'… 다시 커지는 "국정교과서 폐기" 목소리

입력 2016-10-31 19:31

시민사회·정치권 "샤머니즘 요소 강조"... 폐기 목소리 커져
교육부 "계획대로 추진… 내달 1일 교육부 입장 밝힐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민사회·정치권 "샤머니즘 요소 강조"... 폐기 목소리 커져
교육부 "계획대로 추진… 내달 1일 교육부 입장 밝힐 것"

'최순실교과서?'… 다시 커지는 "국정교과서 폐기" 목소리


정부가 강력하게 밀어부쳤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도 '최순실 게이트' 불길이 번질 조짐이다.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교과서 국정화' 작업에도 최순실씨 개입의혹이 있다며 정부가 추진중인 국정화 작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반면 교육부 측은 "달라질 것은 없다. 애초 계획한 일정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내달 1일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31일 역사 연구자들의 모임 '만인만색 연구자 네트워크'는 "국정화 교과서가 '최순실 교과서'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최순실씨가 비선실세라는 의혹이 불거진 마당에 국정화 작업을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정화 교과서 논의 과정에서도 '혼'과 '상고사'가 강조됐다"며 "샤머니즘적 요소가 강조된 국정 교과서는 당장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야당에서도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은 "(박근혜 정부는) 역사마저 사유화하려한 한국사 국정교과서 작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기존 역사교과서의 문제가 되는 부분이 어디냐고 묻는 질문에 '전체 책을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고 답해 국민들을 당황케 했는데 이제 그 의문이 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국정교과서에 1948년을 대한민국 수립의 해로 기술하는 것이 확정됐다"며 "1919년 세워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정면 부정하는 왜곡된 역사를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해할수도, 이해해서도 안되는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역사 인식에 대해 국민은 이것마저도 최순실이 지시한 것 아니냐는 걱정 어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하는 목소리는 정부가 균형 잡힌 역사교육을 위해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개발해야 한다며 적극 추진해온 국정 한국사 교과서 제작의 배후에 최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서 비롯됐다.

최순실씨의 국정개입 정황이 미르·K스포츠 재단 운영 개입·자금 유용부터 외교·안보 기밀 문건 유출, 대통령 역점 사업인 '문화융성사업', '설악산국립공원 케이블카 사업' 등 곳곳에서 포착되면서 정부의 국정교과서 추진 명분과 당위성이 위협받고 있는 것이다.

교육부는 국정 한국사 교과서 제작·배포를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정 한국사 교과서(현장검토본)는 다음달 28일 별도 홈페이지에 e북 형태로 일반에 공개된다. 고등학교 '한국사'와 중학교 '역사' 등 2종이다. 국정 한국사 교과서는 한달간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1월 최종본으로 확정된다. 교육부는 내년 2월초께 교과서를 인쇄해 3월 중 전국 중·고교 6000곳에 적용하기로 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내달 1일 오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정 한국사 교과서 추진과 관련한 교육부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