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민사회단체 "여당 거국중립내각, 최순실 물타기용"

입력 2016-10-31 19:33 수정 2016-11-03 17:48

"최순실 게이트 진실규명 출발점 박 대통령 퇴진"
"대통령 둔 채 거국내각 구성 진실은폐·국민기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 게이트 진실규명 출발점 박 대통령 퇴진"
"대통령 둔 채 거국내각 구성 진실은폐·국민기만"

시민사회단체 "여당 거국중립내각, 최순실 물타기용"


시민단체와 노동계는 31일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제안에 대해 "최순실 게이트 진실은폐·물타기용"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새누리당 지도부는 전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여야가 동의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4·16연대,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민주행동, 백남기투쟁본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 공동성명에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했다고 국정농단,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국민적 분노가 희석될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해"라며 "국정농단, 비리의 몸통이 박 대통령인데 몸통을 두고 깃털을 뽑아내거나 대통령 중심제 국가에서 대통령을 그대로 둔 채 거국내각 구성 운운하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국민들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실규명과 국기를 바로세우는 출발점은 박 대통령의 퇴진"이라며 "지금 필요하고 국민이 원하는 것은 박근혜 정권 퇴진"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도 논평을 내고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헌정질서 유린과 국정농단의 중심에 있는 대통령을 건드리지 않은 채 국면전환을 시도하고 있다"며 "꼬리자르기에 나선 검찰 수사가 그렇고 대통령직을 유지하면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겠다는 것이 그러하다.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아무 권한도 없는 사인에게 내준 대통령을 수사하지 않고는 이 사건의 진상이 온전히 드러날 수 없다"며 "대통령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청와대 일부 비서진 교체나 거국중립내각 구성 논의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사회진보연대 역시 성명을 통해 "거국중립내각은 국정파탄 민생파탄의 몸통인 박근혜·새누리정권을 연장하려는 술책일 뿐이다. 청와대는 사태를 은폐·축소하기 위한 수순을 밟고 있다"면서 "이 정권은 생명이 끝났다. 어느 누가 지금 박근혜 정권을 정권으로 인정하며 대통령을 대통령이라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사회진보연대는 "새누리당은 범죄의 공범집단이면서 거국중립내각 운운하며 아무런 반성없이 자리보전에만 연연하고 있다"면서 "박근혜정권을 만들고 국정농단을 알면서도 그 정권 아래에서 권력을 탐하고 사태를 이 지경이 되도록 몰고 온 새누리당은 중립내각 말할 자격도 없다"고 쓴소리를 했다.

노동계도 가세했다. 민주노총은 성명에서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제안은 박 대통령을 살리기 위한 음모이고 공작이다. 새누리당은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하거나 들먹일 자격이 없다"며 "야당은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제안을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지금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박 대통령의 하야와 퇴진"이라면서 "야당이 정치적 계산기를 두드리며 헌법파괴 대통령을 단죄하는데 나서지 않는다면 국민적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