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 "2012년 최순실 가방 사업 때문에 우연히 알게 돼"

입력 2016-10-31 14:29 수정 2016-11-03 17:49

지난 27일 2박3일 조사 뒤 꼬박 하루 재조사 뒤 귀가
"검찰에 사실대로 떳떳하게 소명…물의일으켜 죄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27일 2박3일 조사 뒤 꼬박 하루 재조사 뒤 귀가
"검찰에 사실대로 떳떳하게 소명…물의일으켜 죄송"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 "2012년 최순실 가방 사업 때문에 우연히 알게 돼"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 "2012년 최순실 가방 사업 때문에 우연히 알게 돼"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의 최측근이자 최씨 관련 의혹들을 폭로한 고영태(40)씨는 31일 "2012년께 최순실씨와는 가방 관련 사업 때문에 우연찮게 알게 된 사이"라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고씨는 "최씨의 국정농단 관련 사안은 검찰에 이야기했으니 수사해서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 30일 오후 2시께 고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하고 31일 오후 1시50분께 조사를 마쳤다.

고씨는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기자들을 만나 "사실에 대해 떳떳하게 소명하고 나왔다"며 "최씨와는 연락하지 않았고 최씨의 태블릿PC는 못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건 검찰에 다 얘기했기 때문에 수사가 마무리되면 모든 게 다 (밝혀질 것)"이라며 "더블루케이는 더 나은 체육인들을 위해서 설립했는데 이렇게 방향이 돼서 8월에 폐업을 신고한 회사이며 독일 법인에 대해서는 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단의 돈이 독일에 흘러갔느냐'는 질문에 "재단은 저도 잘 모른다"며 K스포츠재단 자금이 더블루케이로 간 정황은 전혀 없다. 저는 더블루케이 대표가 아니라 직원, 상무였다"고 말했다.

고씨는 지난 27일 검찰에 출석해 2박 3일간 조사를 받았지만 검찰은 문건 유출과 관련해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고씨를 상대로 대통령 연설문 등의 유출 경로와 최씨가 이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고, 얼마나 자주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싱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고씨는 박 대통령이 들고 다녀 화제가 된 가방 브랜드 '빌로밀로'를 만든 인물로 알려졌다. 그는 독일 더블루K 대표, 한국 더블루케이 이사를 맡는 등 최씨의 최측근으로 지냈지만 최근 사이가 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는 최근 언론을 통해 "최씨가 제일 좋아하는 건 연설문 고치는 일"이라고 폭로하며 의혹을 증폭시킨 바 있다. 이후 한 언론이 최씨의 태블릿 PC를 입수해 최씨가 연설문과 외교문서 등 기밀문서를 사전에 입수해 왔다고 보도했고 박근혜 대통령도 이를 인정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 사건의 장본인인 최씨를 오후 3시 소환해 조사한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