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3당회동 결렬…새누리당 "대통령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입력 2016-10-31 11:55 수정 2016-10-31 13:15

정진석, 회동 시작하자마자 야당 비판 뒤 '퇴장'

우상호 "저렇게 하니까 망하지"

박지원 "정진석 행동 부적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진석, 회동 시작하자마자 야당 비판 뒤 '퇴장'

우상호 "저렇게 하니까 망하지"

박지원 "정진석 행동 부적절"

여야 3당회동 결렬…새누리당 "대통령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여야 3당회동 결렬…새누리당 "대통령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정세균 국회의장이 31일 주재한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이 새누리당의 반발로 시작과 동시에 결렬됐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거국내각 구성 제안을 거부한 야당을 향해 비판을 쏟아낸 뒤 의장실을 박차고 나갔고, 이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저러니까 망하는 것"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정세균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 원내대표는 의장실에 입장하자 마자 "말씀드릴게 있다"며 야당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정 원내대표는 "어제 저희 당에서 야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을 심사숙고 끝에 받아들이기로 하고 대통령에게 건의 드렸다"며 "여야가 인정하는 중립적인 인물로 내각을 맡겨서 국정 안정시켜야 한다는 충정에서 비롯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그 이후, 즉각 나온 야당의 반응을 보고 참으로 놀랐다.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했다, 꼼수라고 했다"며 "거국내각 제안은 야당의 책임있는 지도자들 함께 한 분도 예외없이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국회의장도 제안하고 야당 지도자들이 제안한 개헌특위도 받겠다고 했다. (최순실) 특검도 수용하겠다고 했다"며 "도대체 뭘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모든 제안을, 야당의 제안을 전부 수용했는데 즉시 걷어찬 이유가 뭐냐"며 "국정을, 나라를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하야 정국, 탄핵 정국을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말한 뒤 의장실을 박차고 나갔다.

그러자 우 원내대표는 "반성은 없이 오자마자 정치공세다. 그게 수용하는 태도냐"며 "저렇게 하니까 망하지. 대화를 하러 온 게 아니라 무슨 퍼부어러 왔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우 원내대표는 당 의원총회로 복귀하며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화하러 들어온거냐 아님 쇼하러 왔느냐"며 "말도 하기 싫다"고 정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진석 원내대표가 아무리 불만이 있어도 언론 앞에서 존경의 대상인 의장 앞에서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갈등을 풀어야 할 정부여당 원내대표가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용어를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로 통일해서 사용하기로 했다"며 "여당의 태도변화를 지켜보고, 철저한 야권 공조를 위해 내일 오전 야3당 원내대표 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다만 박 대통령과 3당 대표간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영수회담 문제는 설왕설래가 있었다. 우 원내대표가 민주당 의총에 가서 보고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