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최순실 입국 뒤늦게 공개…신병 확보도 안 해

입력 2016-10-31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떤 사건의 핵심 인물이 해외에서 들어와서 공항에 도착하면, 대부분 신병을 확보하고 언론에 공개했었다는 점에서 어제(30일) 최순실씨 입국 과정은 여러가지 의혹을 또 낳고 있습니다. 그래서 검찰과 조율이 된 것인지 이 부분이 관심이었는데, 검찰은 최순실씨가 비행기에 탄 이후에 알았다, 자진 귀국 계획을 몰랐다는 입장인데요. 어쨌든 입국 시각을 파악하고도 공항에서 바로 연행하지는 않았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최순실씨는 영국 런던을 출발해 어제 오전 7시 37분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검찰은 한 시간 반쯤 뒤인 9시쯤 입국 사실을 언론에 알렸습니다.

그 사이 최씨는 이미 공항을 빠져 나갔습니다.

검찰은 입국시 통보 조치를 해놓은 상황에서 최씨가 비행기를 탄 뒤에 이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공항 입국 시각을 파악했으면서도 도착 직후 최씨의 신병을 확보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BBK 주가조작 사건 당시 김경준씨와 허위 학력 의혹 사건의 신정아씨 등도 귀국 즉시 신병을 확보해 곧바로 조사했습니다.

또 김영삼 정부 당시 PCS 사업자 선정 비리 의혹 때 미국에 체류한 이석채 전 정보통신부 장관도 귀국 직후 공항에서 신병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이 최씨의 입국 사실을 미리 언론 등에 공개하지 않고 신병도 확보하지 않은 가운데 최씨는 사진 한장 만을 남기고 공항을 빠져 나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