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병우 처가 의혹, 부인 소환 불응…'체포영장' 검토

입력 2016-10-29 21: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 좀 더 보겠습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의 강남 땅 거래 의혹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누설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데요. 오늘(29일) 소환 통보를 받은 우병우 수석의 부인은 검찰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미 여러 차례 소환에 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검찰은 체포영장 청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어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석수/전 특별감찰관 : (감찰누설과 관련된 혐의 충분히 소명하셨습니까?)조사 잘 받았습니다.]

이 전 감찰관은 우병우 민정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땅을 넥슨코리아가 사들인 의혹 등을 조사하면서 감찰내용을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우 수석의 부인에게 피고발인 신분으로 오늘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우 수석 처가의 경기도 화성땅 차명보유와 가족회사인 '정강'의 자금 횡령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우 수석 부인은 검찰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우 수석 부인이 이미 여러 차례 소환에 불응해 체포영장 청구 등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보직특혜 의혹이 불거진 우 수석의 아들도 소환에 응하지 않아 수사가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우 수석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지만 소환에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