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참혹·분노" 대학가 주말도 '순실의 나라' 시국선언

입력 2016-10-29 17:20

전국 대학원 총학생회 협의회도 가세 "거짓 지도자 대통령 해선 안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국 대학원 총학생회 협의회도 가세 "거짓 지도자 대통령 해선 안돼"

"참혹·분노" 대학가 주말도 '순실의 나라' 시국선언


최순실 사태로 대학가에 시국선언 물결이 몰아치고 있다.

주요 대학 총학생회와 교수들에 이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와 10개 대학 대학원 총학생회도 가세해 최순실 파문의 책임을 요구하는 선언을 이어가고 있다.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학생회는 29일 시국선언에서 "박근혜씨가 하야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대표자인 국회는 속히 탄핵절차에 돌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가 대통령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믿고 선출했던 사람은 직무에 대한 이해도도 책임을 질 만한 능력도 갖추지 못한 사람이었다. 그 밑에서 직을 보전하던 이들은 모두 진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모든 것이 밝혀지고 있는데도 그들이 쏟아내는 것은 면피용 거짓말과 비겁한 변명뿐이다. 참혹하다"고 날을 세웠다.

또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민주주의 공화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국헌문란 사건이다. 선출되지 않은 자가 모든 선출된 권력 위에 군림하고 있다. 앞선 세대가 일궈낸 민주주의와 입헌주의, 법치주의의 이념은 사인의 신의와 친분 속에서 그 가치를 부정당했다"며 "우리는 이제부터라도 이 모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 저 거짓 지도자가 더 이상 우리의 이름을 참칭(僭稱)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씨는 더 이상 대통령직을 참칭하는 것을 그만 두고 하루 속히 사인의 지위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이 모든 국헌문란 사태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있어야 하며 여기에는 어떠한 특권도 인정되어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고려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카이스트·한양대·홍익대 등 전국 10개 대학원생들도 공동 시국선언에 나섰다.

전국 대학원 총학생회 협의회는 이날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역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의 무능·무책임한 국정개입이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며 "무엇보다 대한민국 헌정의 미래를 살피는 입장에서 이같은 참사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사필귀정의 선례를 한국 현대사에 분명히 남겨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 정부와 여당의 개입으로부터 자유로운 이들로 구성된 특별검사를 통해 최순실과 비선조직이 국정운영에 어떻게 영향력을 행사해 왔는가를 성역 없이 밝혀야 한다"며 "정치적 신뢰를 상실한 끝에 하야 요구에 직면한 대통령을 대신해 다음 대통령 선거 시점까지 국정운영을 이끌어 갈 초당적 기구를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덕성여자대학교 총학생회는 31일 시국선언에 앞서 미리배포한 선언문에서 "현 정권이 국민 주권을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파탄 낸 현 사태에 대해 진정성 없는 사과로 넘어가서는 안 될 일"이라며 "대통령을 비롯해 이 사건에 관련 있는 모든 사람들을 성역 없이 조사해 그들이 저지른 비리를 끝까지 파헤쳐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덕성여대 총학생회는 "숱한 굴곡을 겪어온 대한민국의 역사 중 그 어떠한 정권도 비선실세가 이토록 깊숙이 관여해 국정을 농단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일을 저지르진 않았다"며 "우리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사과는 필요 없다. 우리는 박근혜 정권에게 퇴진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대학가에선 학생 뿐 아니라 교수들까지 시국선언에 나서며 박근혜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학생들은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잇따라 진행하고 있다. 26일 서강대와 이화여대, 건국대, 경희대 등에 이어 27일에는 한양대, 한국외대, 홍익대, 연세대가, 28일에는 고려대와 동국대, 서울대가 합류했다.

교수 사회에서는 성균관대 교수들을 비롯해 경북대 교수들,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등이 차례로 시국선언에 나섰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