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최순실 의혹' 미르·K스포츠재단·전경련 등 압수수색

입력 2016-10-26 11:52 수정 2016-11-03 18:44

최순실·차은택 주거지 등 총 9곳

시민단체 고발 이후 27일 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차은택 주거지 등 총 9곳

시민단체 고발 이후 27일 만

검찰, '최순실 의혹' 미르·K스포츠재단·전경련 등 압수수색


검찰, '최순실 의혹' 미르·K스포츠재단·전경련 등 압수수색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26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사건 수사팀(팀장 한웅재 부장검사)은 이날 오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더블루케이, 전경련 등 최씨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된 사무실과 주거지 등 총 9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최씨의 주거지로 알려진 서울 강남구 미승빌딩 등을 포함해 최씨 사무실 수 곳과 차은택씨의 주거지,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집무실 등이 포함됐다.

시민단체가 최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을 고발한지 27일 만에 뒤늦게 압수수색에 나선 셈이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이들 장소에 보내 재단 설립과 모금 과정, 운영 전반 등에 관한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이날 더블루케이 조모(57) 전 대표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전날엔 전경련 이용우 사회본부장과 권모 팀장, K스포츠 노숭일 부장을 불러 조사했다. 노 부장은 최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앞서 미르재단 초대 이사장인 김형수 연세대 교수,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이었던 정동구 한국체대 명예교수와 K스포츠를 담당했던 전임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과장급 공무원 등도 잇따라 소환조사했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최씨가 사실상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미르재단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등 16개 주요 그룹이 486억원, K스포츠 재단에는 19개 그룹이 288억원을 단기간 출연한 것으로 알려지며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또 대통령 연설문이 최씨에게 사전 유출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최씨의 '비선실세'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검찰은 현재 최씨의 태블릿PC를 분석중이다.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최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뇌물)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배임)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전경련을 통해 모두 800억원대 자금을 이들 재단에 출연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각 기업 대표 등 70여명을 함께 고발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