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대책 없는' 대국민사과…진정성 논란 예고

입력 2016-10-26 0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먼저 어제(25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부터 짚어봅니다. 저희 보도가 나가고 20시간동안 청와대에서 어떤 대응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였습니다.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존재를 대통령이 처음으로 직접 확인을 했고요, 핵심은 연설문과 홍보자료에 국한했다, 그리고 시기적으로 얼마 안된다는 내용입니다.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법적 처벌 같은 추가 조치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 때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듣는다며 최순실씨와의 인연을 언급했습니다.

[최순실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때 주로 연설이나 홍보 등의 분야에서 저의 선거운동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전달됐는지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공개적인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최씨의 존재를 확인한 것은 처음입니다.

그동안 청와대 관계자들조차도 알지도, 만난 적도 없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 등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며 유출 의혹을 사실상 인정했습니다.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 일부 자료에 대해 의견을 들은 적도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다만 청와대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는 밝히지 않아 여러 의문을 남겼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사실 규명이나 법적 처벌 의지 등 의혹 확인에 따른 추가 조치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사과의 진정성을 둘러싼 논란을 예고한 대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