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리 저지선 넘은 이산화탄소 농도…더 심각한 한국

입력 2016-10-24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온난화의 주범이지요. 세계 이산화탄소의 연 평균 농도가 지난해 관측 사상 최대치 400ppm을 기록했습니다. 400ppm은 전문가들이 파국을 막기 위해 관리해야 할 심리적인 저지선으로 정한 건데요. 우리나라는 더 심각합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일 남부 지방을 강타한 태풍 차바.

강력한 10월 태풍의 이유로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 상승이 꼽힙니다.

지구 온난화 때문에 동아시아에 상륙하는 태풍의 위력이 40년 동안 50% 가까이 세졌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온난화를 유발하는 원인 중 가장 심각한 요소인 이산화탄소의 지난해 연 평균 농도가 400ppm으로 나왔습니다.

세계기상기구 WMO가 1958년 관측을 시작한 뒤 처음으로 400ppm대에 진입한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수치가 450ppm에 달하면 산업화 전보다 기온이 2도 올라가 지구가 위기에 처한다며, 400ppm을 심리적 저지선으로 설정해왔습니다.

여기에 지난 한해 동안 증가량이 10년간 평균보다 크게 나타나는 등 이산화탄소 증가에 가속도가 붙고 있는 점도 우려스러운 대목입니다.

2012년에 이미 연 평균 농도 400ppm을 넘어선 우리나라는 지난해 407ppm을 기록했습니다.

연간 증가량도 세계 평균을 웃돌아 앞으로 배출 감소 압력이 한층 거세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