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르·K스포츠 모금 의혹' 문체부 간부들 참고인 조사

입력 2016-10-20 17:07

재단 설립 과정 확인 차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재단 설립 과정 확인 차원

'미르·K스포츠 모금 의혹' 문체부 간부들 참고인 조사


'미르·K스포츠 모금 의혹' 문체부 간부들 참고인 조사


'미르·K스포츠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재단 설립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한웅재)는 20일 오후부터 문체부 국장급 간부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조사에 응한 관계자 2명은 재단 설립 절차 등을 담당한 직원으로 알려졌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설립 허가가 하루만에 나는 등 설립과 운영 과정 전반에 걸쳐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들이 불거진 상태다.

이에 따라 검찰은 문체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미르재단 등 설립 과정에 절차적 문제점 등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뇌물)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배임)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통해 모두 800억원대 자금을 이들 재단에 출연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각 기업 대표 등 70여명도 함께 고발했다.

센터는 고발장을 통해 "안 수석이 전경련에 요구해 모금한 사실, 최씨가 K스포츠 재단 인사에 관여한 사실이 명백하다"며 "기업 대표들이 노동개혁 5대 법안의 제·개정 등을 위해 이들 재단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을 접수한 검찰은 지난 5일 이 사건을 형사8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1일에는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