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제·경영 전문가 312명 "'정경유착' 전경련 해체하라"

입력 2016-10-20 08:39 수정 2016-11-04 18: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제·경영분야 학자 수백명이 한자리에 모여서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을 해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경련이 정경유착의 통로로 전락해서 존재이유가 사라졌다는 주장입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원로와 중진학자들이 여럿 포함된 경제·경영 분야 전문가 312명이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해체를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이 해체를 주장하게 된 계기는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에서 전경련이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재계로부터 돈을 거뒀다는 의혹.

[이근식 명예교수/서울시립대 : 두 재단의 의혹이 규명되더라도 정경유착 통로, 권력의 수금 창구로 전락한 전경련의 존재 이유는 이미 상실됐다. 스스로 해체에 나서기를 촉구한다.]

또 전경련이 노골적 정치개입으로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갈등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양혁승 교수/연세대 경영학과 : (전경련은) 시대의 변화에 오히려 역행하고 저항하는 최전선에 있을 뿐만 아니고 우리 정치를 금권정치 내지는 부패정치로 물들이는데 기여하고….]

전경련이 해온 역할은 대한상공회의소나 한국무역협회 등에 넘기면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주장입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전경련의 해체가 새로운 경제체제의 틀을 짜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기대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