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이정현 등 고발키로…"최순실 게이트" 공세 강화

입력 2016-10-19 21:02 수정 2016-10-19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과 내통했다고 주장한 새누리당 지도부를 형사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은 대한민국이 최순실 씨 모녀에게 상납됐다면서 '최순실 게이트'라고 이름짓고 공세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충북의 한 자동차 부품업체를 찾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이 선거만 다가오면 고질병처럼 색깔론을 제기하고 있다"며 "이런 버릇을 이번에는 꼭 고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안보극장에서 한물간 매카시 영화를 틀었다"고 비유하는 등 새누리당의 공세를 색깔론으로 규정했습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묻는 요구엔 무대응으로, 색깔론 등 이념 공세는 맞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했습니다.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북한과 내통했다고 주장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박명재 사무총장 등 4명을 내일 형사고발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의 반격 카드는 미르와 K스포츠 재단 비리 의혹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이 사건을 '최순실 게이트'로 이름 짓고 대책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 : 대한민국이 최순실 모녀에게 상납되고 있는데도 청와대는 모른체하고 있습니다.]

또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땐 특검과 국정조사, 관계 기관의 예산 삭감 등 가용한 수단을 모두 동원하겠다며 정부여당을 압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