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빨간 우의 남성 "타격설 허무맹랑…게임하듯 물대포"

입력 2016-10-19 21: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8일) 뉴스룸에선 '빨간 우의 남성'에 의한 '백남기씨 피격설'이 근거가 없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이 빨간 우의 남성이 저희들에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 마디로 자신이 백씨를 가격했다는 것은 허무맹랑한 주장이라는 겁니다. 게다가 이 남성이 느끼기엔 경찰이 마치 게임하듯이 물대포를 백씨에게 쏘아댔다는 것이었습니다.

강버들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빨간 우의'로 알려진 공공운수노조 조합원은 백남기 씨가 쓰러지던 상황을 생생히 떠올렸습니다.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 물대포는 (백 씨가) 쓰러져 계셔도 계속 거기 쏘고 있었습니다. 무슨 게임을 하는 것 같았어요. 접근하려면 다른 물대포가 계속 쏘아져서…]

그래서 백 씨를 구하려 접근하다 수압에 밀려 넘어졌단 겁니다.

그리고 넘어지면서는 백 씨의 옆, 땅을 짚었다고 말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 손바닥으로 아스팔트 바닥을 (딛고) 버티면서 제 두 눈에 직면한 건 (백 씨가 얼굴에) 피를 흘리고 최루액에 뒤범벅돼서…]

결국 극우성향 사이트에서 확산된 '빨간 우의 타격설'은 사실이 아니란 겁니다.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 허무맹랑하게 조작돼 있는 것 관련해서 숨기고 할 문제는 전혀 아니라고 생각했고…]

이 남성은 지난해 12월 집회시위법 위반으로 조사를 받을 때도 백 씨 관련 질문은 전혀 없었다며 경찰이 뒤늦게 부검을 강행하려 자신을 이용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타격설과 관련해 검증이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검경의 수사를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