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남기 씨와 '빨간 우의'…쓰러지는 순간 영상 봤더니

입력 2016-10-18 21:16 수정 2016-10-18 21: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빨간 우의 타격설' 이걸 주장하는 쪽에선 누워있는 백남기 씨 위로 쓰러지는 빨간 우의 남성이 담긴 영상이 근거라고 내세웁니다. 그러나 이 영상을 자세히 분석해보면 이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백남기 씨가 경찰 물대포를 맞고 쓰러지는 모습입니다.

잠시 뒤 빨간 우의 남성도 수압을 이기지 못하고 백 씨 위에 쓰러집니다.

이 장면을 느리게 재생해봤습니다.

남성이 뻗은 두 팔 모두 백 씨의 얼굴 위를 지나칩니다.

무릎도 얼굴이 아닌 배 위에 놓여있습니다.

이 때문에 국정감사에선 '빨간 우의 타격설'이 음모론이란 주장도 나왔습니다.

[박주민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지난 13일) : 가격한 것도 없고 누가 머리 들고 있다 떨어뜨린 것도 없습니다. 루머에 따라서 대한민국 검찰이 움직여서야 되겠습니까.]

의학적인 근거도 충분하지 않습니다.

백 씨 주치의였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과장은 사고 직후 국가인권위원회와의 면담을 했습니다.

면담에서 백 과장은 "단순 외상과는 다르다", "넘어져서 생긴 상처는 아니다", 또 "코뼈의 손상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소견을 바탕으로 백 씨의 부상이 누군가 얼굴 위에 넘어진다고 해서 생길 수 있는 부상은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