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북 인권안, 나는 기권한 거 같은데…솔직히 기억 안나"

입력 2016-10-17 15: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북 인권안, 나는 기권한 거 같은데…솔직히 기억 안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자신이 지난 2007년 청와대 비서실장 재직 중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에 의중을 물어보라'고 했다는 송민순 전 외통부 장관의 회고록 주장 내용에 대해 "나는 솔직히 그 사실조차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낮 인천시 남동구 이익공유제 실행기업 '디와이'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측근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 전 대표는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 입장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 역시 문 전 대표가 인권안에 찬성 의견을 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문 전 대표는 "나는 기권을 주장했을 것 같은데 다 (내가) 그렇게(찬성) 했다고 하는데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어쨌든 내가 초기에는 오히려 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는 외교부 쪽 주장에 동조했다가 나중에 다수의견에 따라 입장을 바꿨다고 하는데 나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 때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 결의안도 함께 하는 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든지, 또 내가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서 그렇게 했든지,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어서 내가 외교부 논리에 좀 넘어갔든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행사 전에도 당시 사실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 요구에 "사실관계는 당시를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으라"며 즉답을 하지 않았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새누리당에 대해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이라며 "허구한 날 종북 타령과 색깔론으로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고 있으니 우리 경제와 민생이 이렇게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자신에 대한 새누리당의 총공세에 반발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