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문재인은 김정일 아바타…정계은퇴 해야"

입력 2016-10-17 11:37

"대국민 사과하고 정계 은퇴해야"

문재인 책임론 거론하며 '총공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국민 사과하고 정계 은퇴해야"

문재인 책임론 거론하며 '총공세'

새누리 "문재인은 김정일 아바타…정계은퇴 해야"


새누리 "문재인은 김정일 아바타…정계은퇴 해야"


새누리당이 17일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문 전 대표를 겨냥, "북한 김부자(父子) 최고의 아바타"라고 색깔론을 제기하는 것은 물론 '정계 은퇴'까지 거론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는 국민과 역사 앞에 참회하는 심정으로 2007년 10월 전후로 있었던 후악한 대북거래에 대해 낱낱이 고백해야 한다"며 "향후 국정조사, 국회 청문회, 특검, 검찰 수사 등 일체의 진상규명 작업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 그려진 노무현 정권과 그 수뇌부 행태는 정말 충격적"이라며 "그 책을 보면서 정치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대한민국이 지금까지 온전하다는 사실에 안도했다"고 문 전 대표를 원색 비난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서거했기 때문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자 남북정상회담추진위원장이었던 문 전 대표가 모든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다"며 "회고록에 나오는 중 북측의 반응이라며 송 전 장관에게 준 쪽지는 어떤 경로로 북한 누구에게서 받은 것인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국기를 바로 세운다는 심정으로 진상을 명확히 규명할 것"이라며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검찰수사, 대통령 기록물 열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상을 철저하게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김정은에게 예를 갖추라던 그 의원이 지금 어떤 위치에 있고, 그 의원 또한 문재인 전 대표의 지시에 의해 발언을 한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심재권 민주당 의원이 지난 2013년 외통위 회의에서 "김정은에 예를 갖추라"고 한 발언을 문제삼은 것이다.

조 최고위원은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우상호 원내대표나 제3자를 통해 변명할 때가 아니다"라며 "그 회의가 어떻게 있었고, 내용이 뭔지, 어떤 결정 과정이 있었는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장우 최고위원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투표 시 불참, 기권, 찬성, 기권 갈지자 행보를 보면 한마디로 부끄러운 북한의 시녀정권으로밖에 볼 수 없다. 대한민국 주권포기선언과 진배없다"며 "문 전 대표는 국민 앞에 공개 사죄하고 신속하게 정계 은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석호 최고위원은 "문 전 대표가 대북정책도 북한에게 물어보고 결정하는 식이라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경우 사드 배치도 북한 김정은에게 물어보고 결정할 지도 모를 일"이라고 비판했다.

최연혜 최고위원 역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본인이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전 지구상에서 북한이 가장 원하는 걸 가장 성실히 수행한 북한 김부자 최고의 아바타 노릇을 하고 있다"고 색깔론 공세를 퍼부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