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색깔론 vs 이적행위…여야 '송민순 회고록' 공방 가열

입력 2016-10-17 08: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의 싸움이 다른 쪽으로 옮겨붙었습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장관을 지낸 송민순 씨의 회고록 내용을 두고선데요.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정부가 기권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입장을 담은 쪽지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보고받았다는 내용입니다. 이를 둘러싸고 여야의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내통이라니 대단한 모욕"이라며 여당의 공세를 색깔론으로 규정했습니다.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자신이 남북 경로로 확인해보자고 말했다는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내통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겁니다.

문 전 대표 측은 또 당시 노무현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으로 결정된 사안이며, 북한에는 통보만 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북한에 사전 의견을 구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겁니다.

[이재정/당시 통일부 장관 : 북에 물어볼 이유 하나도 없잖아요. (북에 물어보는 것은) 상식적으로나 실질적으로나 없었던 일입니다.]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김장수 주중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은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했다며 "특별한 의견이 없었다"는 회고록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이적행위라는 표현까지 쓰며 공세의 고삐를 당겼습니다.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답이 뻔히 정해져있는 내용을 가지고 북에 묻는다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말해서 내통·모의입니다. 참 나쁜 겁니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도 문 전 대표가 만약 지금 대통령이라면 또 북한 정권에 물어보고 결정하겠느냐고 가세했습니다.

청와대는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사실이라면 심각한 사안이라는 반응이 관계자 발언으로 흘러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