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정 "결의안 북한에 물어본 적 없어" 회고록 반박

입력 2016-10-16 21:16

"송민순, 자기 이야기 미화하거나 부풀린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송민순, 자기 이야기 미화하거나 부풀린 듯"

이재정 "결의안 북한에 물어본 적 없어" 회고록 반박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16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 "북한에 물어볼 이유가 하나도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 전 장관은 이날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회동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북한대로 일관성 있게 (기권을) 주장해온 것이고 우리는 몇 차례 변화가 있었지만 그때마다 상황을 잘 관리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기 때문에 북한에 물어본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실질적으로 없었던 일"이라고 회고록 내용을 반박했다.

그는 다만 노무현 전 대통령이 송 전 장관에게 "(북한의 의견을) 물어까지 봤으니 그냥 기권으로 갑시다.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라고 말했다는 회고록 내용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다. 그 자리에 제가 있지도 않았고 그 말을 대통령이 했는지 안 했는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자서전이기 때문에 (송 전 장관이) 자기 자신의 이야기를 좀 미화한다고 할까, 부풀린다고 할까, 그렇게 쓰신 게 아닐까 이렇게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백종천 당시 안보실장이 2007년 11월20일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자리에서 자신에게 '북측 반응' 쪽지를 건넸다는 회고에 대해서는 "저는 그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쪽지가 오갔는지는 모르겠지만 통상 노 전 대통령은 어딜 가든 국정원을 통해 북한의 상황이나 여러 가지 변동에 대해 늘 청취하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혹시 그런 북한의 동향에 대한 국정원 보고 등이 있지 않았겠느냐"며 "회의에 참석을 안 해서 정확힌 모른다. 그런 일이 통상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일이 아닐까 짐작한다"고 부연했다.

이 전 장관은 또 "노 전 대통령은 인권에 대해선 어느 나라의 인권이든 존중돼야 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기본적·보편적 가치를 존중한 분"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문 전 대표가 2007년 11월15일 첫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이 문제(결의안)에 대해 찬성 쪽 의견을 말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6년 핵실험 이후 우리나라가 (결의안에) 찬성한 바가 있어서 일관성 측면에서도 (문 전 대표가) 그런 견해를 가졌지만, 다수 의견이 반대(기권) 입장이어서 결국 문 전 대표도 기권안을 마지막에는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