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여야 의원 33명 '무더기 기소'…정치권 후폭풍

입력 2016-10-13 20: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3일) 뉴스 시간에는 뭔가 특별한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 발표가 잠시 뒤에 있을 예정인데요. 유력 수상 후보로 꼽힌 지 벌써 15년째인 고은 시인이 과연 수상을 하게 될지 우리 문학계가 숨을 죽이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결과가 들어오는대로 전해드리겠고요. 정치권 소식 먼저 전해드리겠습니다.

지난 4월 13일 치러진 20대 총선과 관련한 선거사범의 공소시효가 오늘 자정에 만료됩니다. 검찰은 여야 의원 30여 명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는데요. 추미애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의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중진급 의원이 대거 포함되면서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더민주는 정치 보복이자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고, 새누리당은 법집행을 가로막겠다는 생떼 공세라고 맞섰습니다.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 : 최순실 사건, 우병우 사건을 덮기 위한 물타기 치졸한 정치공작…]

[김성원 대변인/새누리당 : 막무가내 법 절차를 부정하는 것은 공당이 취할 태도가 절대 아닙니다.]

또 기소된 새누리당 의원들은 대부분 비박계인데다, 공천 개입 의혹을 받아온 친박계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은 무혐의 처분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박사라 기자의 보도를 먼저 보시겠습니다.


[기자]

총선을 한 달 앞두고 있던 지난 3월. 추미애 대표 측에서 지역구 내 서울동부지법 이전과 관련해 발간한 선거 공보물입니다.

"16대 국회에서 법원 행정처장에게 동부지법을 존치하기로 약속을 받아냈다"고 돼 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미 이전이 확정된 상태였다며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더민주는 검찰과 청와대가 제1야당과 전면전을 선포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공천개입 의혹으로 고발된 새누리당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편파기소라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 : 야당은 정치보복의 대상이 됐고, 검찰이 명백한 편파기소와 허위조작기소로 법을 농락하고 있습니다.]

또 최순실 씨와 우병우 수석 의혹을 덮기 위한 물타기식 정치 공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민주는 긴급 최고위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대책위원회도 꾸렸습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반발을 법 집행을 가로막는 '생떼 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성원 대변인/새누리당 : 대표, 정책위의장, 중진의원들 다수가 기소됐다면, 마땅히 먼저 국민께 사죄를 구하는 것이 도리입니다]

우병우 수석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편파기소 논란까지 맞물리면서 여야 관계는 급격히 얼어붙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