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건의료노조 "백남기 병사 치졸한 의료왜곡 행위"

입력 2016-10-12 15:20

보건의료노조 1676인 선언
"백남기 국가폭력에 의한 사망사건"
"부검시도 진실은폐·사실조작 꼼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건의료노조 1676인 선언
"백남기 국가폭력에 의한 사망사건"
"부검시도 진실은폐·사실조작 꼼수"

보건의료노조 "백남기 병사 치졸한 의료왜곡 행위"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12일 농민 백남기 씨 사망에 대해 "국가폭력에 의한 사망사건"이라며 "우리나라 의료의 낯부끄러운 자화상이자 의료왜곡의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국가폭력에 의한 백남기 농민 타살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1676인의 선언서에서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돌보는 보건의료노동자로 국가폭력에 의한 사망사건을 병사로 몰고 가려는 역사상 가장 부끄럽고 치졸한 의료왜곡행위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환자와 국민이 의료인을 신뢰하고 의료기관을 신뢰하는 것이야말로 의료인과 의료기관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지향점"이라며 "의료인의 양심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한 최후의 보루다. 의료인이 양심을 저버린다면 의료는 돈벌이 도구로 전락하고 의료행위는 정치권력의 입맛에 맞게 사실과 진실을 왜곡하는 수단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울대병원과 담당 의료진들은 국가권력의 부당한 압력에 굴하지 말고 국민 앞에 의료인의 양심을 걸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과 관련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양심선언을 해야 한다"며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의료인들을 강압하고 진실을 은폐하는 것이 아니라 백남기 농민을 물대포로 타살한 데 대해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며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가폭력에 의한 사망사건이 명확한데도 부검을 실시하겠다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고 사실을 조작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정부는 백남기 농민을 두 번 죽이는 부검계획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