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상호 원내대표 "박병원 경총 회장이 미르 강제모금 시인"

입력 2016-10-10 13:40

"어떻게 자발적으로 모금 진행됐다고 할 수 있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어떻게 자발적으로 모금 진행됐다고 할 수 있나"

우상호 원내대표 "박병원 경총 회장이 미르 강제모금 시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미르재단 모금 당시 정부의 강제성이 있었다고 발언했다는 언론보도를 기정사실화하며 공세에 나섰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박 회장이) 특정 대기업의 이사회에서 반대 발언을 하지 못하도록 막고 위에서 시키는 것이니 반대하지 말아달라며 오히려 사외이사들을 설득해서 30억의 모금을 결정했다고 한다"며 이날자 한겨레가 보도한 박 회장의 발언 내용을 열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렇게 진행된 것이 어떻게 자발적으로 진행되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인가"라며 "지금까지 드러난 사안의 본질을 보면 청와대 수석발로 시작된 모금이 대기업과 정부의 해명과 다르게 자발성이 부인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비선실세로 지목된 차은택 감독에 관해선 "차은택 씨의 권력 농단, 이권 독점도 그 정황 내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정부 부처가 해야 할 일을 미르재단에서 독점한다거나 특정 대기업의 광고 절반 이상을 독점한다거나 이것이 다 이권이 아니겠나. 이런 식의 권력 농단이 아주 노골적으로 진행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국감 증인 채택 저지에 대해선 "비선실세로 주목되고 있는 최순실 씨 딸 문제가 전혀 해명되지 않을뿐더러 관련된 증인들을 철저히 국정감사에서 블로킹하고 있다"며 "이번 국감처럼 집권당이 진실을 감추기 위해서 모든 상임위에서 철저히 증인 채택을 막는 행태는 처음 본다"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진실을 감추려는 집권당의 눈물겨운 노력은 헌법 기관이 청와대를 보호하기 위해 완전히 홍위병으로 전락한 모습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겨레는 박병원 경총 회장이 지난 해 11월 6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발언한 회의록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회의록에 따르면, 문예위 위원인 박 회장은 이 회의에서 "(정부가) 이미 재단법인 미르라는 것을 만들고 전경련을 통해 대기업들의 발목을 비틀어서 이미 450억~460억을 내는 것으로 해서 굴러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고있는 박 회장은 같은 날 열린 포스코 이사회에서 미르재단에 30억원을 출연하기로 결정했다는 사실을 다른 위원들에게 전하며 이같이 밝힌 것이다.

박 회장은 또 "(포스코 쪽이) 리커창 중국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담 때문에 한국을 방문했을 때 한·중 간에 문화예술교류를 활성화시키자는 얘기가 오갔고 이를 서포트(뒷받침)하는 수단으로 이것(미르재단)을 만들었다고 설명하면서, (포스코 쪽에서) 이사회의 추인만 원하는 것이지 이사회에서 부결을 하면 안 된다고 해서 부결도 못 하고 왔다"고 말했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