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전경련 해체론' 확산…창립 55년 최대 위기

입력 2016-10-06 19: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금전 청와대 발제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오늘은 K스포츠재단 얘기는 많이 안 했습니다만 두 재단 관련한 얘기를 해봤는데 재단 의혹에 깊숙히 관련된 단체가 있죠. 전국경제인연합회 즉 전경련입니다. 그런데 요즘 전경련을 해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물론 보수진영으로까지 확산되는 모습인데요. 전경련 해체론을 둘러싼 여러 논란을 야당 발제에서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우상호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지난달 22일) : 정치권이 대기업들의 돈을 뜯어먹고 살던 시절, 그게 바로 독재 시절의 부정부패였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부활됐는지 참으로 한심스럽습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국민의당 (오늘) : 도둑이 절에 있는 종을 훔치러 들어갔다가 잘못 건드려서 종소리가 들려오니까 그 도둑이 솜을 가지고 자기 귀를 막았다고 합니다. 자기가 안 들리면은 종소리가 남에게도 안 들리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이 전경련의 생각이 아닌가]

[심상정 대표/정의당 (어제 PBC 라디오) : 전경련은 더 이상 경제단체가 아니고 정권의 심부름센터로 전락한 만큼 빨리 해체되어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야권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전경련 해체해야 한다'는 목소리입니다.

전경련 없애야 한다는 얘기는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특히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 때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제기된 전경련이 재벌 이익만을 대변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렸습니다.

전경련을 아예 해체하거나 다른 경제단체와 통합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다가 막판에 무산됐습니다.

그때는 주로 진보진영에서 이런 목소리를 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분위기가 다릅니다. 진보는 물론이고 우군으로 여겼던 보수 진영까지 전경련에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유승민 의원/새누리당 (어제) : 법적으로 정부가 전경련을 해체하는 그런 수단은 없죠?]

[유일호 경제부총리 : 네 법적으로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유승민 의원/새누리당 (어제) : 저 개인적으로는 '전경련은 발전적으로 해체하는 게 맞다'라고 생각하거든요. 그거를 재촉하는 한가지 방법은 정부가 전경련을 상대를 안 해주는 겁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 제가 뭐 굳이 전경련을 특별히 뭐 상대를 했다던가 이런 것은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유승민 의원/새누리당 (어제) : 지난번에 부총리께서 전경련 회장하고 골프를 같이 치고 이런 거부터 고쳐야 됩니다. 왜 전경련 회장하고 호텔에서 밥을 먹고 골프를 칩니까. 정부가 정부는 정부입니다 국가인 거죠. 전경련을 그런 식으로 상대해줄 필요가 없습니다.]

한때 전경련은 잘 나가는 단체였습니다.

1961년 제1회 전경련 임시총회 사진입니다.

5.16 쿠테타 직후인 그해 8월 설립된 전경련은 당시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이 모임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초대회장 이병철 삼성 창업주와 함께 정주영 현대 창업주, 구자경 LG 회장, 최종현 SK 회장, 김우중 대우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줄줄이 전경련 회장을 맡았습니다.

90년대까지 전경련은 재계의 수장 노릇을 했었죠.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경제민주화 같은 경제 이슈에서 존재감을 찾기 힘들어졌습니다.

정권 주도 프로젝트에서 돈을 걷고 집행하는 이른바 '수금 기구'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커졌습니다.

이렇다보니 제 식구인 대기업 회원사들 사이에서도 '적어도 이건 아니지 않나'라는 공감대가 퍼지고 있습니다.

돈 달라고 해서 돈은 내는데, 기업에 돈 안되는 일만 하고 있다는 겁니다.

전경련이 존폐 기로에 섰습니다.

오늘(6일) 야당 기사 제목은 < 전경련 해체론 확산, 창립 55년 최대 위기 > 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