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감 '미르·K스포츠재단' 난타전…전경련 해체 요구도

입력 2016-10-06 09: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미르와 케이스포츠 재단을 둘러싼 의혹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국정감사에서도 야당이 청와대가 개입한 게 아니냐라는 의혹을 집요하게 추궁했는데요. 두 재단을 주도해서 만든 전경련을 해체해야한다는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검찰도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정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 감사가 정상화 된지 이틀째인 어제(5일) 야당은 국토교통위와 기재위, 교문위 등에서 미르와 K스포츠 재단과 관련한 의혹을 전방위로 추궁했습니다.

재단의 초고속 설립 배경과 특혜 의혹 등을 거듭 제기했고 새누리당은 무책임한 정치 공세라며 맞받았습니다.

국감 곳곳에서 여야의 난타전이 이어진 가운데 비난의 화살은 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경련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정경 유착의 통로로 전락한 전경련을 해체해야 한다며 공기업들은 전경련을 탈퇴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여당인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도 전경련은 발전적으로 해체하는게 맞다는 의견을 내놓았고, 앞서 그제 국감에 출석한 이동걸 산업은행장과 권선주 기업은행장은 전경련 탈퇴 여부를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경련이 창립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고발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향후 재단 법인이 해산되더라도 청와대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수사가 가능하고 불법 행위가 드러나면 처벌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