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남기 씨 유족들 '영장 전문 공개·진단서 수정' 요청

입력 2016-10-05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졌다 숨진 고 백남기 씨 관련 소식입니다. 백남기 씨 시신을 부검하냐 마냐를 놓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부검 영장을 발급받은 경찰이 협의에 나섰지만 유족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먼저 백일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4일) 자정은 경찰이 유족들에게 "백씨 시신에 대한 부검과 관련해 협의할 주체 등을 알려달라"며 제시한 시한이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부검을 전제로 한 협의는 없다"며 경찰에게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부검 영장의 전문부터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부검에 반대하기 위해서라도 영장의 내용을 알고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유족이 낸 정보공개 청구의 시한은 오는 10일까지인데, 여권 일각에서는 바로 부검영장을 집행하라는 요구가 나왔습니다.

[김진태 의원/국회 법제사법위 (새누리당) : 국가공권력을 집행하는 데 당사자들하고 일일이 협의하면서 할 수 있어요? 그럼 앞으로 부검을 다 반대하면 안 할 겁니까?]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지속적으로 유족과 협의하겠다면서도 부검영장이 영장 만료 시한인 10월25일 이전에 집행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검 영장에 첨부된 문건 등을 대법원으로부터 제출 받아 공개했습니다. 여기엔 "부검 실시 이전 및 진행 과정에서 부검의 시기 및 방법과 절차, 부검 진행 경과 등에 관하여 유족 측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백씨 유족은 어제 서울대병원에 사망진단서 수정도 요청했습니다.

주치의는 백 씨가 병사했다는 의견을 고수하고 있지만, 병원 특별조사위원장이 외인사가 맞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입니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은 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