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건보 이사장-심평원장, "고 백남기씨 사인 외인사로 봐야"

입력 2016-10-04 16: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의사 출신인 성상철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과 손명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최근 시위도중 물대포에 맞고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에 대해 "외인사로 봐야 한다"는 소견을 밝혔다.

성 이사장은 4일 강원 원주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 농민의 죽음에 대한 의학적 소견을 묻자 "그간의 정황이나 언론보도 등 여러가지 객관적인 상황에 비춰볼때 외인사로 보는 게 상식적"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 판단은 어디까지나 환자의 객관적인 자료, 또 과학적인 판단에 근거해 결정을 내려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여타 다른 영향이 게재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손 원장도 전날 이윤성 서울대병원·서울대의대 합동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의 의견을 인용,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외인사가 맞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 주치의가 판단해 (사망진단서를) 쓰는 부분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어떤 것에 의해 변하기가 쉽지 않다"며 외압 여부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주치의가 그러한 주장을 한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의심)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