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부검 협의' 공문 발송…백남기 유족 "필요 없다"

입력 2016-09-30 08: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부검을 둘러싸고 맞부딪히고 있는 경찰과 유족 측 입장은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빈소가 있는 병원의 긴장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장 유효 기간이 다음달 25일인데요,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경찰도 영장 집행 의지를 드러내지는 않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어제(29일) 오후 유족 측에 부검 관련 협의를 위한 공문을 발송했습니다.

지난 28일 법원이 발부한 영장에 유족들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조건이 달려있기 때문에, 이를 위한 첫 수순에 돌입한 겁니다.

유족 측은 부검 자체를 반대하는 만큼 "협상은 없다"는 기존 입장이 확고합니다.

경찰은 통보 기한인 다음달 4일까지 유족 측 답이 없을 경우 한 차례 더 요청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장 유효기간은 다음달 25일로 시한이 있는 만큼 아직 영장 집행 의지를 드러내지는 않고 있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 오전 광화문에서는 각계 인사와 시민 3000명 명의로 백씨 사망과 관련한 '국가 폭력 규탄 시국선언'이 발표됐습니다.

이 선언에는 야당 의원들과 법조계·종교계 인사 시민단체들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 법원의 부검영장 발부 이후 이를 비판하고 백씨를 추모하는 분위기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경희대와 서강대 등 10여개 대학에는 백씨를 추모하는 공간이 마련되고 있고 농민회 단체들을 중심으로는 전국 곳곳에 분향소도 설치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