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남기 부검 거부' 유족측·시민들 '시신 사수' 긴장감

입력 2016-09-29 17:02

유족 "사인 명확한 시신 부검은 절대 반대"
경찰 "유족 의견 최대한 고려해 영장집행"
내달 25일 영장 만료, 물리적 충돌 배제 못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족 "사인 명확한 시신 부검은 절대 반대"
경찰 "유족 의견 최대한 고려해 영장집행"
내달 25일 영장 만료, 물리적 충돌 배제 못해

'백남기 부검 거부' 유족측·시민들 '시신 사수' 긴장감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사망한 농민 백남기(69) 씨에 대한 법원의 부검 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유족과 검경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백씨 부감을 놓고 이들 간의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어 강제집행 시 물리적 충돌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29일 백씨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의 빈소는 조용한 가운데서도 긴장감이 흘렀다.

경찰은 백씨 유족들과 협의해 부검 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유족 등은 경찰의 영장 집행이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만큼 안심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유족들은 평소처럼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하지만 '백남기투쟁본부'(투쟁본부) 관계자들은 빈소와 시신 안치실, 안치실과 연결된 지하주차장을 밤새워 지켰다. 경찰의 강제집행 가능성을 우려해서다.

영장이 발부된 28일에는 시민과 투쟁본부 관계자 1000여 명이 안치실과 연결된 장례식장 곳곳에 자리를 잡고 쪽잠을 자며 밤을 지새우기도 했다.

백씨 시신 부검을 위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이 발부됐지만 유족들은 여전히 "부검은 절대 안 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백씨의 차녀 백민주화 씨는 이날 오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백남기 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시국선언'에서 "저희 아버지는 병원에 실려 온 첫날부터 의식과 호흡이 돌아올 가능성이 없다고 했고 생명 연장을 하다 돌아가셨다"면서 "그간 이 사건에 대해 어떤 조사도 없다가 검경, 법원은 부검 영장을 발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살인자가 어떻게 피해자의 사인을 진상을 규명한다는 건지 도대체 왜 이 나라는 피해자들을 괴롭히는 겁니까. 왜 슬퍼할 시간조차 주지 않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유가족은 사인 명확한 시신을 부검하는 일은 절대로 반대한다"고 분명히했다.

투쟁본부 측도 경찰이 부검을 감행할 시 온 힘을 다해 막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경찰은 백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서는 부검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25일 백씨 사망을 공식 발표하면서 사인을 '급성신부전증'이라고 했지만 백씨 사망진단서에는 급성신부전증은 '중간선행사인'으로 기록돼 있다. 선행사인은 급성 경막하출혈, 직접사인은 심폐기능 정지라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이 백씨 부검을 위해 섣불리 나설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서 유족과 충분히 상의하라는 전제조건이 있었기 때문이다. 영장 집행 기간은 다음달 25일까지다. 시간은 많이 남아있다.

경찰은 더 시간을 두고 부검 방법과 절차 등을 유족들과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유족 측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장례식장 인근에서 병력도 철수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의 입장을 고려해 바로 집행할 계획은 없다. 유족들의 의견을 듣는 게 우선"이라며 "유족 의견을 최대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검이 필요없다는 유족과 투쟁본부의 입장이 완고해 경찰이 이들을 설득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한편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날 경찰청 국정감사 대신 진행된 자유 발언에서 야당의원으로부터 백씨의 부검영장 신청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또 야당의원들은 경찰은 백씨에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백남기 농민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고, 개인적으로는 문상 등 할 수 있겠지만 조직에 몸담고 있고 소송에 걸려있는 상황에서는 불가할 것 같다. 양해바란다"고 사실상 거절의 의미를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