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평창동 출판사 건물 불…관악산 실족사고 잇따라

입력 2016-09-17 14:31 수정 2016-09-18 0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7일) 새벽 서울 평창동의 한 출판사 건물 사무실에서 불이 나 30분간 내부를 태우다 꺼졌습니다. 서울 관악산에서는 등반객의 실족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대원들이 건물 창문을 깨고 들어가 책이 빼곡이 꽂힌 책장을 향해 물을 뿌립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평창동의 한 출판사 건물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사고 당시 사무실엔 사람은 없었지만 17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사무실 책상 아래 전기 콘센트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새카만 연기가 피어오르고 쌓여있던 폐기물이 잿더미가 됐습니다.

어제 오후 3시 반쯤 서울 외발산동의 건설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폐기물 더미와 가림막 등이 불타면서 일대가 연기에 뒤덮였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꺼지지 않은 담배꽁초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서울 관악산에선 실족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전 11시반쯤 관악산 옥류샘 근처에서 60대 여성 윤모씨가 넘어져 팔목뼈를 다쳤고, 오후 4시쯤엔 하마바위 근처에서 50대 남성 이모씨가 발을 헛디뎌 어깨를 다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