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카오톡 이모티콘, 스마트폰 밖에서도 인기 높아

입력 2016-08-29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SNS 메신저로 대화할 때, 이모티콘을 자주 쓰게 되는데요. 이렇게 주고 받는 이모티콘이 한 달에 20억 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온라인의 힘을 받아, 오프라인에서도 이 이모티콘을 활용한 상품들이 덩달아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줄을 서서 차례로 입장하는 사람들.

평일 낮인데도 가게는 발 디딜 틈 없습니다.

카카오톡에 등장하는 이모티콘을 다양한 상품으로 만들어 파는 이곳은 하루 평균 1만 5000명이 찾을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정우재/서울 서초동 : 핸드폰에서만 쓰던 이모티콘을 현실에서 보고 싶었고 캐릭터들이 귀여워서 왔어요.]

지난 4년 동안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구입한 사람은 1000만 명으로, 회원 3명 가운데 1명꼴입니다.

이모티콘은 글을 쓰는 것보다 쉽고 부담 없이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는데, 이렇게 높아진 친밀도가 오프라인 제품 구매로 이어진 겁니다.

카카오톡뿐 아니라 네이버의 메신저 '라인'도 이모티콘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캐릭터 사업을 담당하는 회사를 아예 따로 차렸습니다.

모바일 대화의 필수품이 된 이모티콘, 이제 스마트폰 밖 일상에서도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