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진정한 사과·법적 배상이 우선"

입력 2016-08-26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다면 피해할머니들은 일본이 출연한 돈을 현금으로 받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역시나 이게 아니라고 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사과와 법적 배상이 먼저라는 건데요.

이어서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정부의 현금 지급 계획을 비판했습니다.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종합해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면서도 "기존 입장과 달라진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대협은 "한일 합의는 피해자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라며 전면 백지화 입장을 고수해 왔습니다.

일부 피해자 할머니들 사이에선 "배상금이 아니므로 받지 않겠다"거나, "일본의 돈은 안 받는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는 지난주 수요집회 때 "일본의 위로금 지급에 합의한 것은 피해자를 팔아넘긴 것밖에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직접 사과 등 진정한 사죄와 법률적 책임을 뜻하는 배상이 먼저라는 겁니다.

일본 정부는 여전히 배상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배상금으로 비추어지는 것 또한 경계하는 모습입니다.

우리 정부는 사죄와 반성의 의미가 있다는 말로 모호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소녀상 이전 문제와 관련해서도 정부는 "지금은 논할 때가 아닌 것 같다"라면서도 "관련 단체와 협의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