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재단, 고인 포함 피해자 245명에…'현금 지급 방침'

입력 2016-08-18 13:09 수정 2016-08-18 13: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위안부재단, 고인 포함 피해자 245명에…'현금 지급 방침'


위안부 지원재단이 일본 정부가 출연할 10억엔(약 111억원)을 위안부 피해자 및 유족에게 치유금 목적으로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8일 보도했다.

화해·치유재단은 지난 17일 밤 비공개로 이사회를 열고 약 3시간 동안 일본 정부 출연금의 사용처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이번 회의에서 고인이 된 위안부 피해자를 포함해 생존자 40명에게 치유금 목적으로 현금을 지급할 방침을 확인하는 한편, 추도시설 건립 및 기념사업도 검토했다고 닛케이는 재단 관계자를 인용 보도했다. 치유금 지급 대상은 고인도 포함해 한국 정부가 인정한 위안부 피해자 245명이 될 것이라고 닛케이는 전망이다.

그러나 18일 산케이신문은 한국 여성가족부 관계자를 인용해 17일 위안부 재단 이사회에서 일본 출연금의 사용처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오는 23~24일 도쿄에서 개최가 조정되고 있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맞춰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산케이는 전망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