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위안부재단 일본 자금출연 차질 없이 이뤄질 것"

입력 2016-08-16 16: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위안부재단 일본 자금출연 차질 없이 이뤄질 것"


외교부는 16일 양국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따른 일본의 재단 자금 출연 시점과 관련해 "원활한 사업 시행에 있어서 차질이 없는 시점에 자금출연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번 국장급 협의에서 재단의 사업방향, 자금출연 문제 등에 대해 큰 틀, 큰 방향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일본 국내 절차가 진행돼야 하기 때문에 (자금출연) 구체 시기를 특정할 수는 없다"며 "10억엔의 (구체적인) 용처, 사업 방향에 대해서는 재단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일본 정부가 출연할 10억엔은 기시다 일본 외무대신이 지난해 12월 표명한 일본 정부의 책임, 사죄와 반성의 입장을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이행조치"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조치라는 점에 그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달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은 이번주 출범 후 두 번째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이달 초 가졌던 한일 국장급 협의 내용을 전달하고, 이에 대해 재단 측과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사업 방향 등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자금출연 시점과 관련해서는 개최 일자를 최종 조율 중인 한·중·일 외교장관회의를 넘기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다. 3국 외교장관회의는 이달 말께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