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위안부 재단 '10억엔' 곧 출연…소녀상 갈등 여전

입력 2016-08-13 13: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이 위안부 재단 출연금을 일본 내 절차를 완료하는대로 신속하게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소녀상 문제는 여전히 한일간의 입장 차이가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2일) 오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전화를 통해 위안부 재단 출연금 문제를 확정했습니다.

지난 9일 국장급 실무협의에 이은 합의입니다.

[조준혁 대변인/외교부 : (기시다 외무상은) 국내 절차(일본 내 예산배정 등)가 완료되는대로 10억엔(약 108억원)을 신속하게 출연하기로 결정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이달 중, 늦어도 다음 달에는 출연금이 위안부 재단, 즉 화해·치유 재단으로 송금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12월 한일간의 위안부 합의에 따른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가 사실상 큰 틀에서 마무리되는 겁니다.

그러나 출연금의 구체적인 사용처를 놓고선 이견이 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일본 언론에 "의료와 간호 등을 상정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우리 정부는 "추후 재단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소녀상 철거 문제에 있어서도 기시다 외무상은 "계속 적절한 해결을 요구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에 말했지만, 우리 정부는 "관련 단체와 협의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일본 정부와 관련 단체와 협의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 입장은 거리가 꽤 있어 보여, 최종 협의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